피포디의 꿈을 위한 계획

[체험기] 기업 서버 만드는 시스코의 가정용 스위칭허브

카테고리 없음

글을 쓰기 앞서 이 글은 컴퓨존 이벤트에 당첨되어 작성하는 체험기 임을 밝힌다.


최근 중국 제품의 백도어가 있다는 소문에 네트워크 제품의 경우 보다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다.


그래서 기업에서 택하는 네트워크 설비 업체에 남다른 신뢰감이 생기는 것 같다.


거기에서 시스코는 당연 1위이지 않을까 싶다. 가정용보다 기업용으로 유명하니깐..



삼성 Smart Connect Home을 사용하면서 가장 큰 문제를 하나 꼽자면


스마트홈 허브의 역활을 한다고 하면서 아웃 포트를 1 개만 제공하고 있다는 문제이다.


그런데 필립스휴, 라즈베리파이, 컴퓨터, 티비 등 필요한 네트워크 포트의 수는 늘어가는 이 마당에.


포트 1개로는 절대 주 사용 공유기로 쓰기엔 부족하다. 


이 부분을 그래도 채워줄 수 있는게 스위칭허브라 스위칭 허브를 찾게 되었다.


참고로 공유기를 아래 물리게 되면, 내부 IP가 재할당되면서 포트포워딩 등 여러가지로 엉키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물론, 스위치 모드를 적용하면 문제가 없지만, 하필 내가 쓰고 있던, 공유기는 스위칭 모드를 지원하지 않는다.



그래서 원룸에 살고 있는 나로선 여러개의 포트보다, 작고 발열 적고, 소모 전류가 적은 스위칭허브를 찾게 되었다.


그러다 눈에 들어온 것이 SP95D-05! 심지어 댓글 이벤트로 체험단을 뽑는다고 하여 바로 응모하였다.


그렇게 나의 원룸에 입성하게 된 이 친구를 소개한다.




첫 소감은. 정말. 작다.였다.


아무리 5포트 짜리라고 해도.



최근 공유기들의 크기가 무지막대하게 커진 것 때문인지. 필립스 휴 허브와 비슷한 크기일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그래서 자리차지 할걸 걱정할 이윤 없어졌다. 발열도, 소음도 전혀 없다.


그래서 나에겐 가장 맞는 제품이 아닌가 싶다. 나중에 조그만한 멀티탭 박스에 저 허브들이 다 들어가도 괜찮을 듯 싶다.



설치기를 적자니 사실 적을게 없다. 1번 포트에 공유기에서 나온 랜선을 꼽고 허브와 연결된 랜선을 2,3,4,5 중에 꼽으면 끝이다.


설정도 없다, 그냥 그게 끝이다.



이렇게 연결하면 Connect Home에서도 모두 잘뜬다.



그리고 뒤에는 뒷면에 나사로 고정 시킬 수 있는 홀이 있어 어딘가 고정시키기에도 좋아보인다. 


참고로 나사는 박스 안에 제공된다. 개인적으로 이 기능이 마음에 든다. 책상 아래 고정을 시켜도 충분히 지탱될 것 같은 무게 이기에


향후에 자리를 잡고 고정시켜볼 예정이다.



속도는 기가빗까지 지원하지만 아쉽게도 내가 사는 원룸에 기가빗이 아닌것 같다. 이는 내가 따로 돈을 낼 생각이 아니라.


아직 테스트가 안되는 점이 매우 아쉽다. 그래도 미리 기가빗의 환경을 구축해두는 것은 스마트홈을 위해 매우 좋은 자세라고 생각한다.




끝.






사물인터넷 베타버젼 Ver.0.5 [어플리케이션]

사물인터넷

이게 첫 글이 될 것 같네요 


현재는 Smart Things (이라 ST라고 쓸게요) 라는 삼성에서 인수한 Z-wave,Zigbee 등 스마트홈 허브로 


사물인터넷 환경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제 막 구성 중이랄까요.



하지만 돈이 없던 학생 시절에는 아래 어플리케이션으로 최대한 이를 보완해서 사용했었지요


그래서 이에 대한 내용을 카페에 적었었고 이를 가져와 봤습니다.


1. Tasker 
첫번째로 스마트폰 자동화 어플리케이션입니다.
이게 참 유용한게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상당수 기능을 가지고 알고리즘을 짤 수가 있습니다.
특정 와이파이 충전중 등의 상태에 따라 이벤트를 만들 수도 있고
TCP/UDP 신호로 키고 끄는 limitless led의 경우 플러그인 형식으로 알고리즘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udp sender, LED controller  어플 등)
이 어플의 가장 큰 장점은 호환 가능한 플러그인이 많습니다.
auto voice - okay google 후 음성 명령을 뺏아와 이벤트로 이용가능합니다. (예. '오케이 구글 불켜' -> limitless led 불켜짐)
auto notification - ifttt 등 다양한 알람을 읽어와서 Push bullet과 같은 PC와 연동도 가능합니다.->스마트 워치도 연동됩니다.
(예시: https://www.youtube.com/watch?v=gel0IQHCIYU) (PC에선 push bullet 또는 event ghost로 메세지)
기타 여러 어플과도 호환 됩니다.  

2. Sleep as android
이게 참 처음에 신기한 어플리케이션이었습니다. 스마트폰 내에 진동센서 음성센서를 이용해서 
사람의 몸부림을 통해 수면패턴을 분석 후 얕은 잠을 잘 때 깨워주는 알람어플입니다.
제가 이 어플을 추천하는 이유는 위의 Tasker와도 연동이 되며 philps hue와도 연동이 됩니다.
그래서 아침에 스마트 알람시간을 20분 설정 후 8시에 알람을 설정시 7시 40분부터 8시 사이 가장 얕은 잠을 잘때 깨워줍니다
물론 8시가 되었을때는 얕은 잠이 아니어도 울립니다.  그때 깨워줄 때도 philps hue에 불이 들어와 깨워줄 수도 있습니다.
현재 시험은 해보지 못했으나 스마트밴드로 진동으로도 깨워줄 수 있다고 하더군요.

3. BubbleUPNP 
음악을 자동화 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절대 추천하는 어플리케이션입니다.
일단 UPNP를 이때까지 나온 어플리케이션 중 가장 잘 지원해서 집안의 같은 와아파이 내의 기기에 
음악을 틀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크롬캐스트 오디오로 집안의 멀티룸환경 구축하기도 좋구요
auto share라는 tasker 플러그인 어플리케이션이 있다면 이 또한 tasker와 연동 가능합니다.
그래서 이를 이용해서 스마트폰에 "okay google. 노래켜" 라고 하면 
스피커와 붙여놓은 안쓰는 기기를 통해 스피커에 노래가 나오게 할 수도 있습니다.
아 NAS와의 연계가 좋아서 더욱 추천드립니다. (이걸 빼먹으면 안되죠)

4. Anymote-smart remote
이건 스마트폰에 IR 센서가 있는 기기에 추천드립니다. 
wifi를 이용한 기기들 (wemo, limitless led 등)과 리모컨 데이터를 받아와 리모콘 기능을 수행함은 물론 위젯을 만들어서 언제든 이용가능하게 만들어줍니다.(스마트폰을 하모니 허브로 만들어준다고 생각하시면 편합니다.) 
에코랑도 연동이 되서 쓸만합니다. 저는 IR 센서 있는 태블릿을 집안 리모콘으로 만들어놨습니다.



이 후에도 제가 예전에 어떤 식으로 스마트홈을 구축했었는지 포스팅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사물인터넷'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물인터넷 베타버젼 Ver.0.5 [어플리케이션]  (0) 2017.08.10